차밑에 낀 아기고양이 소방·견인차 40여분만에 합동구조
상태바
차밑에 낀 아기고양이 소방·견인차 40여분만에 합동구조
  • 에디터팀
  • 승인 2019.11.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부산 강서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밑에 아기 고양이가 끼여 꼬리만 보인 채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차량을 들어올려 아기 고양이를 무사히 구조했다.2019.11.16/(부산 강서경찰서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차량 밑에 끼여 옴짝달싹 못하고 있는 아기 고양이가 경찰과 소방당국, 견인차량까지 합세해 40여분만에 구조됐다.

16일 부산 강서경찰에서 따르면 전날 오후 9시11분쯤 부산 강서구 명지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밑에서 '고양이가 끼여 계속 울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밑에서 꼬리만 보인 채 갇힌 고양이를 발견하고 차량을 들어 올리기 위해 관내 견인차량 업체에 도움을 요청했다.

잠시후 도착한 견인차가 차량을 들어 올려 아기 고양이는 무사히 구조됐다.

구조된 아기 고양이는 안전하게 동물보호센터로 인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겨울철 추위에 약한 고양이들이 차에 잘 숨어 들수 있으니, 차량 시동 전 노크 한번씩 꼭 해주시고 안전운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16일 부산 강서경찰서는 전날 부산 강서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밑에 고양이가 끼어 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출동해 소방당국 등과 함께 구조했다.2019.11.16/(부산 강서경찰서 제공)©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