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펫티켓 확립' 365건 지도단속…'인식표 미착용' 최다
상태바
경기도, '펫티켓 확립' 365건 지도단속…'인식표 미착용' 최다
  • 에디터팀
  • 승인 2019.11.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사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는 '동물등록' 민관 합동점검 결과 인식표 미착용 등 365건을 지도·단속했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지난 9~10월 한달간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펫티켓(Petiquette, 반려동물 공공예절)' 확립을 위한 동물등록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도 및 시군 동물정책 업무 담당자, 동물보호단체, 동물보호 명예감시원 등 관계자 241명이 투입돼 총 235회에 걸쳐 진행됐다.

그 결과 총 365건을 지도단속했는데, 이는 2위 서울 50건의 7배, 3위 부산 19건의 19배, 4위 전북 13건의 28배에 해당하는 실적이다.

지도·단속 결과 '인식표 미착용'이 206건으로 전체의 56% 가량을 차지했으며, '반려등물 미등록' 99건(약 27%), '목줄 미착용' 50건(약 14%), 기타 10건(3%)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반려동물과의 동반 외출이 잦은 아파트 단지 내 공동이용구역이나 공원, 주택가, 마트 앞 등을 중심으로 지도·단속했으며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한 펫티켓 홍보 캠페인도 병행했다.

현행 동물보호법상 동물등록을 하지 않으면 최대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목줄이나 인식표 미착용시 최대 5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도는 민선7기 정책방향에 맞춰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비 지원, 반려동물 문화교실 운영, 반려견 놀이터 조성 지원,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 도우미견나눔센터 운영 등 다양한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에는 마당개 중성화사업, 유기동물 임시보호제, 가정폭력 피해여성 반려동물 돌봄서비스 제공 등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지도단속 실적은 반려동물인과 비반려동물인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한 도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