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정원, 코로나19 전후 반려동물 문화 트렌드 변화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상태바
농정원, 코로나19 전후 반려동물 문화 트렌드 변화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 isabel
  • 승인 2021.11.1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코로나19 전후 반려동물 문화 트렌드 변화에 대한 온라인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은 코로나19 전후 반려동물 문화 트렌드 변화에 대한 온라인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신규 이색 문화 등 반려동물 문화 트렌드 변화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이번 조사 주제는 코로나19 전후 반려동물 문화의 변화 및 신규 이색 문화 확인으로 2019년 1월 ∼ 2021년 10월까지 언론, 블로그, 카페, 커뮤니티, 트위터 등 약 3만건을 대상으로 진행하였다.

‘반려동물 문화’ 관련 언급량은 2019년보다 27% 증가(’21년 10월 기준)했으며, 2021년 말까지 약 2만8000여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코로나19로 가정에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여기는 인식이 확대된 영향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이후의 반려동물 문화 트렌드로는 여행, 캠핑 등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여가 활동’이 새롭게 나타났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에는 영화, 축제 등 문화 콘텐츠 관련 관심이 높았던 반면, 코로나19 이후에는 ‘캠핑, 나들이’ 등 외부 여가 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여가 시간 증가로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영향으로 보인다.

부정적 여론이 다수였던 코로나19 발생 전과 달리, 코로나19 이후에는 반려동물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발생 전에는 반려동물 신문화(펫캉스, 펫셔리 등)는 지나친 행동이라며, 공감하지 못하는 부정적 다수였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반려동물 케어(돌봄) 서비스 취지에 공감하고 이색 서비스 도입을 환영한다는 긍정적 의견이 2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반려동물 장례’, ‘펫시터’ 등 의료·돌봄 산업과, ‘펫캉스’, ‘펫셔리’ 등 프리미엄 서비스가 반려동물 이색 문화로 관심을 끈 것으로 확인됐다. 반려동물 사망 뒤 장례 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려동물 장례’와 반려동물 대상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펫시터’ 등 의료·돌봄 산업이 높은 언급량을 보였다.


또 펫셔리와 같은 반려동물 프리미엄 상품 출시로 ‘펫부심’, ‘뷰니멀족’ 등 반려동물을 통해 자부심을 느끼거나 대리만족을 느끼는 이들도 나타났다.

한편 저출산과 1인 가구 증가로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여기는 ‘펫팸족’, ‘딩펫족’ 등의 신조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반려동물에 대한 긍정적 인식 확대 등의 트렌드 변화에 따라 비반려인, 반려인이 서로 이해·배려하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과 홍보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