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부주산 반려동물놀이터, 개장 초부터 인기몰이
상태바
목포 부주산 반려동물놀이터, 개장 초부터 인기몰이
  • isabel
  • 승인 2021.11.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하루 평균 150여마리, 500여명 방문...힐링공간으로 각광
사진=목포 부주산 반려동물놀이터, 제공=목포시

 

지난 10월 22일 개장한 부주산 반려동물놀이터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SNS을 통해 소문이 나면서 반려동물 양육가정에게는 꼭 방문해야 할 곳으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반려동물놀이터는 지난 주말 평균 반려견 150여마리, 보호자 500여명이 찾으며 문전성시를 이뤘다. 평일에도 반려견 50여마리, 보호자 150여명이 찾을 정도로 반려동물놀이터는 개장 초반부터 반려동물 양육가정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경남의 한 유명 반려동물놀이터의 이용객이 주말 200명, 평일 50명인 점을 감안하면 부주산 반려동물놀이터의 인기는 상당한 수준이다.

김종식 목포시장도 지난 10월 31일 반려동물놀이터를 찾아 견주들과 대화를 나누며 인기를 실감했다.

리트리버를 키우는 한 시민은 “애완견과 달리 대형견들은 놀만한 곳이 마땅히 없는데 반려견을 위한 전용 놀이터가 마련돼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개가 마음껏 뛰어노니 힐링이 된다”, “중소형견과 대형견이 분리돼 너무 좋다”, “대형견을 잘 안받아주는 애견카페가 많은데 대형견을 위한 공간이 마련돼 너무 기쁘다” 등의 호평이 주를 이뤘다.

김종식 시장은 “반려동물놀이터의 만족감이 대단히 높아 고무적이다”면서 “반려동물놀이터는 반려동물과 보호자가 함께 하는 힐링 공간이다. 반려인과 비반려인, 동물과 사람, 모두가 행복한 동행을 할 수 있는 반려동물 친화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전남 서남권 최초인 부주산 반려동물놀이터는 도심과 가까운 곳에 위치해 접근이 편리하고, 파라솔, 벤치, 음수대, 산책로, 잔디광장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 힐링공간으로도 손색이 없다.

특히 대형견과 중소형견의 놀이공간이 분리됐고, 안전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반려동물 관리사 자격증을 소지한 관리인력 2명이 상주해서 사고 예방 및 신속한 민원 해결에 힘쓰고 있다. 이와 함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3세 미만 어린이는 성인 보호자와 함께 입장하도록 하고 있다.

반려동물놀이터 운영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정기 휴장일은 매주 월요일이다. 이용료는 무료이며, 동절기와 우천시에는 운영시간이 다소 변동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배설물을 수거하고, 돌발행동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배변봉투와 안전줄 등을 반드시 지참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