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멸종위기종 상괭이, 구애 행동 모습 포착
상태바
국제적 멸종위기종 상괭이, 구애 행동 모습 포착
  • isabel
  • 승인 2021.09.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리에서 떨어져 나온 상괭이 구애 행동을 무인 비행기구로 촬영
상괭이는 서해나 남해에서 주로 발견되는 쇠돌고래과 해양포유류
사진=저고도 무인기(HeliKite)로 촬영한 상괭이 구애활동 모습, 제공=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최근 태안해안국립공원 인근 바다에서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상괭이의 구애 행동 모습을 무인 비행기구(헬리카이트*)를 활용하여 영상으로 포착했다고 밝혔다.

 

영상에는 한 마리의 상괭이를 둘러싸고 세 마리의 다른 상괭이가 서로 경쟁하듯 헤엄치는 모습과 이후 두 마리가 무리에서 떨어져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서 서로 부둥켜안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번 상괭이 구애 행동은 올해 4월 중순에 촬영됐으며,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이 영상을 분석한 결과, 영상에 포착된 총 4마리의 크기는 1.5~2m로 4~5년 이상의 개체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상괭이 짝짓기는 4월부터 6월 봄철에 주로 이루어지고 긴 시간 구애 행동을 거친 후 물속에서 짝짓기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괭이는 주로 수면 아래에서 이동하여 관찰이 쉽지 않기 때문에 연구진은 이번 영상이 상괭이의 번식생태를 밝히는 데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쇠돌고래과에 속한 상괭이는 우리나라의 서해 및 남해, 동해 남부를 비롯해 동중국해 등 아시아 대륙 연안 일대의 수심 50m 내외 얕은 해역에 서식한다.

 

둥근 머리에 작은 눈, 등 지느러미가 없는 상괭이는 보통 1.7m 내외로, 체중은 30~50kg 정도이다. 인간을 몹시 경계하기 때문에 관찰이 쉽지 않다.

 

수명은 최고 25년 정도로 추정되며, 보통 단독 또는 서너 마리 정도 소규모로 무리를 이루지만 연안에 멸치 어군이 형성되면 수십 마리가 무리를 이루는 경우도 목격된다. 또한 어류, 오징어, 새우 등 다양한 먹이를 먹는다.

 

상괭이는 1979년 2월부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부속서Ⅰ에 등재되어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세계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최승운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소형고래류인 상괭이는 혼획(그물에 걸려 죽음)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이라며 "앞으로 상괭이의 서식지 보전과 해양생태계 건강성 향상을 위해 개체 수, 분포, 행동 등을 체계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