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반려동물 배변봉투함 추가 설치
상태바
노원구, 반려동물 배변봉투함 추가 설치
  • isabel
  • 승인 2021.09.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4곳 외, 반려견 출입이 잦은 주요 산책로 3곳에 배변봉투함 추가 설치
티슈형 거치함, 썩는 비닐 친환경 비닐, 지속적인 유지관리 및 상황 모니터링
펫티켓 준수로 반려인과 비반려인 모두 함께 하는 동물친화 문화 조성
사진=불암산 힐링타운에 설치된 배변봉투함, 제공=노원구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반려동물 배변봉투함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반려동물과 공원 등 공공장소 산책 시 배변봉투를 미리 준비하지 못했거나, 준비한 배변봉투를 모두 사용한 경우에 겪을 수 있는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반려동물 배변 방치로 인한 불쾌감을 해소하기 위함이다.

새롭게 지급기가 설치된 곳은 총 3개소로 중랑천과 우이천, 불암산 나비정원이다. CCTV설치 여부 및 반려견 출입이 많은 곳 등을 고려하여 선정했다.

배변봉투함은 주변 환경을 고려한 간결하고 통일감 있는 1.2m높이로 내부에 일회용 배변봉투가 비치되어 있으며 한 장씩 쉽게 꺼내 사용할 수 있는 티슈형 형태다.

배변봉투는 가로 250㎜, 세로 350㎜ 크기로, 친환경 썩는 비닐 소재이다. 봉투함 중앙에는 배설물 방치 과태료 금액 및 사용한 봉투를 회수해 줄 것을 당부하는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다.

이번 추가 설치로 반려동물 배변봉투함 설치 장소는 기존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 앞, 동신아파트 앞, 청소년수련관, 새싹교 인근의 4곳을 포함해 총 7곳으로 확대되었다.

올해 안으로 영축산 순환산책로, 중랑천 등에 3개소가 신규 설치될 예정이며, 주민 호응도를 고려해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구는 반려동물 동반 산책 시 배설물은 발생 즉시 봉투에 넣어 처리하고, 물병 등을 소지해 소변 본 자리에 물을 흘려 씻어 내는 등 기본적인 펫티켓(반려동물과 공공장소 동행시 지켜야 할 공공예절)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반려동물 관련 민원은 2020년 194건에서 2021년 상반기만 120건으로 급증하는 추세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하천 및 공원 산책로를 찾는 주민들이 증가하면서 반려동물 배변 방치 등으로 인한 민원이 증가하고 있어 이와 같은 조치가 주민 갈등을 예방하는 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노원반려동물문화센터 ‘힐링하시개!댕댕하우스’가 문을 열었다. 댕댕하우스는 유기·유실동물 임시보호 및 입양지원 및 행동교정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 또한, 매년 ‘반려동물문화축제’, 연휴 기간 동안 반려견을 맡아주는 ‘반려견 쉼터’ 등도 운영 중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배변봉투함 설치로 그동안 산책로를 이용하던 주민들이 반려동물의 배변에 눈살을 찌푸리던 일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올바른 반려문화를 정착으로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노원을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