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에 앞장
상태바
전북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에 앞장
  • isabel
  • 승인 2021.04.15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말 기준 전북지역 입양률 37%로 전국 1위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마리당 최대 25만원
사진=전라북도청사 전경, 제공=전라북도

 

전북도가 유기동물 입양문화를 정착하는데 가장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3월말까지 도내 유기동물은 1,862마리이며 이 중 683마리(37%)가 입양되고 258마리(13%)가 자연사했으며 90마리(4.8%)가 안락사됐다. 이 중 도내 유기동물 입양률은 전국 25.2%를 상회하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이는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사업 등 적극적인 입양문화 정착에 힘써온 결과물이라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간 전북도는 유기동물의 입양률을 높이기 위해 도민이 동물보호센터(23개소)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할 경우, 입양시 소요되는 질병진단, 예방접종, 중성화수술, 미용비 등을 최대 25만 원 지원해왔다.

 

또 올해부터는 동물보호 명예감시원을 동물보호단체 회원으로 위촉해 지자체와 협조체계 구축하는 등 입양률 제고와 동물보호·복지 개선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전라북도 최재용 농축산식품국장은“더 많은 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하며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에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유기동물을 입양하고자 하는 자는 동물보호시스템을 통해 동물을 확인한 후 해당 시군 동물보호센터에 방문해 상담받으면 된다. 유기동물 입양비는 관할 동물보호센터나 지자체 방문 또는 온라인(이메일, FAX)으로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