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야생조류 유리창 충돌 피해 저감 앞장
상태바
신안군, 야생조류 유리창 충돌 피해 저감 앞장
  • isabel
  • 승인 2021.02.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야생조류 충돌 방지 스티커를 부착한 신안군청사, 제공=신안군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야생조류의 투명유리창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군청사 건물 4개 동을 대상으로 충돌 방지 스티커를 부착했다고 17일 밝혔다.

건물에 설치된 유리는 투명성과 반사성으로 야생조류가 장애물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주변을 비추는 착시현상 때문에 자연환경으로 인식해 충돌하는 등 위협요인으로 작용한다.

더욱이 조류는 36∼72㎞/h의 빠른 속도로 비행하기 때문에 유리창 충돌 시 크게 다치거나 폐사하게 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건물유리창과 투명방음벽에 충돌하는 야생조류 피해가 증가하는 추세로, 국내에서는 연간 800만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국외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데, 미국에서는 연간 10억 마리, 캐나다에서는 2천500만 마리가 충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안군청사에서도 최근 1년 동안 되지빠귀, 방울새 등 60여 마리의 야생조류가 피해를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야생조류 피해 방지를 위해 청사 본관, 보건소, 의회, 별관 등 4개 동 1천500㎡ 면적의 유리창에 충돌 방지 스티커를 부착했다.

이번에 부착한 스티커는 환경부 가이드라인으로 제시된 저감방안으로 충돌 방지 효과가 국제적으로 입증된 제품이다.

또한 유리 표면에 남은 점은 전체면적의 2%로 유리창의 채광, 풍광, 투명성이 그대로 유지되며, 기존 맹금류 스티커보다 내구성이 높고 디자인 측면에서도 우수하다는 장점이 있다.

군은 이외에도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흑산 권역을 대상으로 휴경지를 이용해 주민들이 직접 철새 먹이와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생물다양성관리계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서식지인 압해도 갯벌을 찾는 노랑부리백로, 저어새 등 멸종위기 조류의 서식지 안정화를 위한 보호 펜스를 설치하는 사업도 진행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청정지역인 신안은 생물권보전지역,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서식지로 지정·보호하고 있어 서식하는 철새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지속해서 신안군에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자원 보전과 안정적인 서식지 조성에 힘써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신안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