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립월전미술관, 신축년 맞아 띠그림전 소 개최
상태바
이천시립월전미술관, 신축년 맞아 띠그림전 소 개최
  • isabel
  • 승인 2021.02.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 새해 ‘소’를 주제로 한 한국화 작가 8인의 작품 망라
2021년 2월 3일(수)부터 2021년 4월 11일(일)까지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 · 2 · 3 전시실에서 개최
사진=띠그림전 :소 포스터, 제공=이천시립월전미술관

 

이천시립월전미술관은 2021년 신축년을 맞이하여 첫 기획전으로 띠그림전 를 개최한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 2, 3 전시실에서 한국화가 8인의 소 그림 21점이 소개된다. 각 작가의 그림 속에서 소는 힘찬 기운으로 생동하거나 사람과 감정을 교류하는 친구와 같은 존재로, 또는 수행을 통한 자기 성찰의 상징으로서 표현되는 등 다양한 주제로 관람객에게 다가간다.

 

오늘날 소는 과거 농경사회에서 소를 만날 수 있는 것보다 다소 접하기 어려운 동물이 되었다. 그러나 소는 예로부터 사람과 친근한 동물로 다양한 설화나 이야기에 등장하였으며 힘은 강하지만 뽐내지 않는 순한 성질로 인해 사람들에게 친숙하고 교감할 수 있는 동물로 여겨지며 다양한 작가들에게 그림의 소재로 사랑받아왔다.

 

우직하며 친근한 이미지로 인해 소는 다양한 설화에도 등장하며 사람들에게 교훈을 주는 친밀한 존재로 그려지기도 했다. 이러한 모습을 오태학, 김진관, 임만혁의 작품으로 만나본다.

 

또한 소는 의롭고 친근하며 순한 동물이지만 동시에 아주 강인한 육체를 가진 동물이기도 하다. 때문에 소싸움같은 문화에서 강렬한 소의 힘을 느낄 수 있으며 그 생동하는 소의 기운을 화폭에 담고자하는 작가들의 모습도 종종 찾아볼 수 있는데 사석원, 안호균의 작품을 통해 이러한 소의 강한 생명력을 감상 할 수 있다

 

아울러 소는 예로부터 탈속의 상징이기도 하였으며 풀을 뜯는 소의 모습은 힘든 노동 후 여유롭고자 하는 선조들의 마음을 담기도 하는 등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장우성, 김대열, 김대원의 작품에서는 소를 통해 당시 상황이나 스스로의 현실을 돌아보고자 하며 사의를 담아내고 있다. 이러한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우리의 삶의 태도를 다시 한 번 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전시는 202123()부터 2021411()까지 약 두 달간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