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장년 일자리 모델 '반려견돌봄전문가' 60명 모집
상태바
서울시, 중장년 일자리 모델 '반려견돌봄전문가' 60명 모집
  • isabel
  • 승인 2021.02.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위탁 펫시터로 활동할 ‘50+반려견돌봄전문가’ 60명 선발
직무 교육 이수 후 반려동물 돌봄 매칭 플랫폼에 펫시터로 등재해 활동 기회 제공
반려견 돌봄 경험 필수, 16일(화)부터 50+포털(50plus.or.kr)에서 참여 신청
사진=반려동물 돌봄매칭 플랫폼 팻플래닛 활용 모습, 제공=서울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반려동물 돌봄 경험이 있는 중장년 세대가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50+반려견돌봄전문가 매칭지원사업을 마련하고 16()부터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점차 증가하는 반려동물 관련 산업시장에서 50+세대가 자신의 취미와 경험을 바탕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활동 모델 발굴을 위해 반려동물 돌봄 매칭 기업 ()펫피플과 협력해 공동 추진한다.

 

‘50+반려견돌봄전문가 매칭지원사업 대상은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있는 만 40~67세 서울시 거주자다. 올해 총 60명의 ‘50+반려견돌봄전문가2회에 걸쳐 선발하며 1차로 216()부터 32()까지 50+포털(50plus.or.kr)을 통해 30명을 모집한다.

 

반려동물을 5년 이상 키워봤거나, 위탁 또는 방문 펫시터 경험이 있거나, 반려동물 관련 자격증을 가진 사람을 우대한다. 서류 심사와 면접 심사를 통해 선발된 최종 합격자는 총 16시간의 직무교육을 수료한 후 3월부터 활동한다.

 

펫시터로 활동하면 일일 돌봄(12시간 기준)진행시 3~4만원, 1박 돌봄(24시간 기준) 진행시 4~5만원을 활동 종료 후 차주 수요일에 해당 건별로 정산 받는다.

 

최종 선발된 ‘50+반려견돌봄전문가는 펫시터 전문 교육을 받은 후 반려동물 돌봄 매칭 플랫폼(펫플래닛)에 펫시터로 등재해 위탁 펫시터로 활동한다.

 

위탁 펫시터는 반려동물을 위탁 받아 자신의 집에서 돌보는 활동을 한다. 자신의 거주지에서 활동이 가능해 일과 삶의 균형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돌봄 매칭은 반려동물의 성격 및 성향, 건강상태, 특이사항 등이 기록된 반려동물 프로필에 기반하여 맞춤형으로 진행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을 통해 위탁 펫시터로 등재되면 10만원 상당의 무료 산책 실습교육 1, 본인 또는 주변 반려견에 대하여 3만원 상당의 무료 상담, 노즈워크 담요, 탈취제, 배변봉투 등의 펫시팅 용품을 추가 지급 등 다양한 특전이 제공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직장이나 외출, 여행 등의 문제로 반려견을 낮 시간에 홀로 두게 되는 1인 가구가 많은데, 이런 사람들에게 반려동물을 키운 경험이 있는 50+세대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50+세대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일과 활동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