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동물등록 방식 변경사항 적극 홍보
상태바
강릉시, 동물등록 방식 변경사항 적극 홍보
  • isabel
  • 승인 2021.02.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내장형 무선식별장치(와)와 외장형 무선식별장치(우), 제공=농림축산식품부

 

강릉시는 오는 12일부터 개정되는 동물보호법 시행규칙에서 동물등록 방식이 축소(인식표 제외)됨에 따라, 강릉시 거주 반려동물 소유자들을 대상으로 적극 홍보에 나섰다.

 

기존의 동물등록은 내장형 식별 장치, 외장형 식별 장치. 인식표의 3가지 방식으로 가능했으나, 인식표는 분실 및 훼손가능성이 높아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에 따라 동물등록 방식에서 제외하였다.

 

오는 12일부터는 내장형 식별장치와 외장형 식별장치 방식으로만 동물등록이 가능하며 단, 이전에 인식표로 동물등록 한 경우는 동물등록이 그대로 유지된다.

 

강릉시 관계자는동물등록의 목적은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때 소유자를 신속히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으로 유기동물 발생 가능성 또한 크게 감소 시킬 수 있는 유용한 제도이다. 반려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 소유자는 의무적으로 동물등록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