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최근 5년간 유기·유실동물 2,074마리 가족품으로
상태바
춘천시, 최근 5년간 유기·유실동물 2,074마리 가족품으로
  • isabel
  • 승인 2021.02.0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2020년까지 유기·유실동물 반환 및 입양 2,074마리, 전체 유기·유실 동물 중 65%
2018년부터 반려동물 입양비 지원사업 추진…올해 지속 추진
사진=춘천시청 청사 전경, 제공=춘천시

 

최근 5년간 춘천의 유기·유실 동물 2,074마리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춘천시는 유기·유실 동물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유기동물 입양지원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유기·유실 동물 반환은 974마리, 입양은 1,100마리으로 반환 및 입양은 총 2,074마리다.

 

이 기간 동안 구조된 유기·유실 동물은 3,178마리로 구조 유기 동물의 65%가 반환 및 입양됐다유기·유실 동물의 절반 이상이 가족의 곁으로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춘천시는 지난 2018년부터 유기·유실 동물 입양을 할 경우 질병진단비 등을 지원하는 유기·유실 동물 입양비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도 유기·유실 동물 입양을 하면 마리당 최대 15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기한은 입양일로부터 3개월 이내며, 지원대상은 관련법 시행령에 따라 동물보호단체가 입양했거나, 반려의 목적으로 해당 동물을 입양하려는 자다.

 

질병진단비 등 소요비용이 25만원 이상일 경우 15만원을 지원하고, 25만원 미만일 경우 소요 비용의 60%를 지원한다.

 

입양비 지원을 원하는 희망자는 입양비지원신청서와 분양확인서, 진료비 등 영수증, 입금통장사본, 신분증 사본, 동물등록증을 동물보호센터로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한편 춘천시는 지난해 7월 옛 102보충대 입대 장병 주차장에 893규모의 동물보호센터를 개소했으며, 유실 및 유기동물을 쾌적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보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