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고양이도 반려동물 등록하세요!”
상태바
전주시, “고양이도 반려동물 등록하세요!”
  • isabel
  • 승인 2021.01.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지역 동물병원 40개소에서 반려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 본격 운영
마이크로칩 고양이 체내에 삽입, 고양이의 유기·유실 예방에 효과 있을 것
이미지 제공=게티이미지뱅크

 

동물친화도시를 조성 중인 전주시가 반려견()에 이어 반려고양이까지 동물등록제를 확대키로 했다.

 

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0~2024년 동물복지 종합계획에 따라 지역 내 동물병원 40개소에서 반려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등록 대상은 전주시에 주민등록을 둔 고양이 소유주로, 고양이 연령 제한은 없다.

 

등록은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를 고양이 체내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비용은 시술비 등을 포함해 1마리당 3~4만 원이 소요된다.

 

등록한 고양이 소유자의 주소 등 변경사항이 발생될 경우 소유자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을 통해 변경할 수 있다.

 

시는 고양이 동물등록을 통해 고양이 소유자의 이름, 주소, 연락처 등을 파악할 수 있어 고양이의 유기·유실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주민과 캣맘과의 갈등이 심한 지역과 개체 수 조절이 필요한 지역을 중심으로 길고양이 급식소 지원사업도 펼치고 있다. 시는 급식소 이용 길고양이의 70% 이상을 중성화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진교성 전주시 동물복지과장은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이 점차 확대돼 매년 증가되는 고양이 유기 발생률을 줄이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동물등록 필요성에 대한 소유자 인식개선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