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반려동물 가정 위한 'U+스마트홈 펫케어' 신규 서비스 출시
상태바
LG유플러스, 반려동물 가정 위한 'U+스마트홈 펫케어' 신규 서비스 출시
  • hasmi
  • 승인 2020.11.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반려동물 전용 기기 구성품 이미지, 제공=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반려동물 전용 기기 구성품 이미지, 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반려동물 전용 기기 구성품을 변경하고 가입 혜택을 강화한 ‘U+스마트홈 펫케어’ 신규 서비스를 선보인다.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월 1만1000원, VAT 별도, 3년 약정 기준)는 반려동물 전용 기기, 반려동물 커뮤니티, 반려동물 배상보험 가입까지 모두 담은 반려동물 케어 토탈 솔루션으로 신규 서비스에 포함되는 반려동물 전용 기기는 ▲원격급식기 ▲맘카(CCTV) ▲간식로봇 등 3종으로 구성된다.

기존 서비스 구성품은 맘카, 간식로봇, 무드등이었다. LG유플러스는 무드등이 반려동물 케어와 연관성이 낮아 보다 적합한 기기가 필요하다는 고객 의견이 있어 원격급식기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원격급식기는 원하는 시간에 어디서나 원격으로 사료를 줄 수 있는 기기로, 맘카를 통해 반려동물이 밥을 잘 먹는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반려동물의 활동량, 연령, 몸무게에 맞춰 1일 권장 칼로리를 추천하고 밥을 얼마나 빨리 먹는지, 하루에 먹어야 하는 급여량에서 얼만큼 남겼는지 등 리포트를 통해 비만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

맘카는 외부에서도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을 24시간 스마트하게 보고 기록하는 반려동물 전용 폐쇄회로(CC)TV다. 맘카의 관찰 기능으로는 ▲화면을 확대해 반려동물을 가까이에서 확인할 수 있는 ‘2배줌’ ▲360도로 회전하며 파노라마 영상을 촬영하는 ‘360도 파노라마’ ▲특정 영역을 설정 후 해당 영역에서 움직임 감지 시 바로 알려주고 영상을 저장하는 ‘영역설정’ 등이 있다.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이 감지된 움직임, 소리, 영역 등 시간대별로 손쉽게 확인하는 ‘오늘의 일상보기’ ▲맘카를 통해 감지된 반려동물의 행동추이를 보여주는 ‘관찰일지’ ▲관찰일지의 행동추이를 분석해 이상이 감지되면 알려주는 ‘스마트알림’ 등 관찰 데이터 기반 행동분석 기능이 있다.

간식로봇은 언제 어디서나 원격 간식 토출이 가능한 기기로, 반려동물의 활동량을 높이는 동시에 보상으로 간식을 줄 수 있다. 휴대폰 앱으로 로봇을 직접 조정하며 놀아줄 수 있고, 자율주행도 가능해 혼자 있을 때에도 놀아주거나 간식을 줄 수도 있다.


이와함께 LG유플러스측은 보험, 커뮤니티, 쇼핑, 호텔 및 돌봄 서비스 등 다양한 제휴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먼저 펫케어 서비스 가입기간 중 1마리에 한해 DB손해보험의 반려동물 보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보험담보 사항은 견종 및 묘종 배상책임 사고건별 500만원, 사망 위로금 10만원이다.

이마트의 반려동물 전문점 ‘몰리스펫샵’과 제휴, 봄·가을 시즌 각각 1회씩 1박 무료 숙박권을 증정하고 그 외 숙박 시 1박당 3000원 할인혜택(18만원 상당)을 제공한다.

전국 54개 매장이 있는 ‘포토블루’에서 무료 스튜디오 촬영(18만원 상당)도 가능하다. 외에도 ‘도그메이트’ 펫시터, ‘올라펫’ 쇼핑몰, ‘퍼비’ 쇼핑몰, ‘여기어때’ 반려동물 동반숙박업소 등 관련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신규 제휴사로 반려견 산책 앱(App.)으로 유명한 ‘펫피’가 추가됐다. 애견카페 등 펫피와 제휴된 100여개 오프라인 사업장과 연계해 ‘펫케어존’을 지정,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 체험기회를 넓혀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규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펫피’ 앱에서 11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

그밖에 펫케어 가입자 대상 4만원 상당 모바일 상품권 (신세계, 홈플러스 중 택1)을 비롯해 반려용품 쇼핑몰서 사용 가능한 1만1000포인트를 100% 증정한다. 선착순 50명에게는 폴딩매트, 10만원 상당 산책키트, 프리미엄 간식세트, AI스피커 등 풍성한 사은품을 증정하고, 추첨을 통해 프리미엄 세차권(2명)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