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천연기념물 원앙 11마리 자연의 품으로
상태바
인천시, 천연기념물 원앙 11마리 자연의 품으로
  • zoey
  • 승인 2020.10.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차게 자연으로 날아가는 원앙(소래생태습지공원). 제공 = 인천시

인천광역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10월 5일 소래생태습지공원에 천연기념물(327호) 원앙 11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 해 여름 계양구에서 어미를 잃고 구조된 개체들로 센터에서 100일간의 보호를 받다가 드디어 드넓은 대자연의 품으로 가게 된 것이다.

센터는 작년에도 원앙 11마리를 구조하여 이 중 5마리를 인천대공원에 방생하였는데, 올 해는 11마리 구조된 개체 모두가 건강한 상태로 100% 자연복귀에 성공했다. 센터는 원앙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맞춤형 먹이공급과 온도조절, 비행 훈련 등의 노력으로 모두 자연으로 복귀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9월에는 쉽게 접하기 힘든 검은머리물떼새의 자연복귀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검은머리물떼새는 천연기념물(326호)이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명칭 그대로 떼를 이루어 무리 생활을 하는 종류이다. 

이에 센터는 무리에 쉽게 합류해 자연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센터 내에서 갯벌환경과 조개류 등을 제공하고 물떼새 울음 소리, 거울 설치 등을 통해 무리생활훈련을 실시하였다. 유조 개체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하여 방생지로 국내 최대 월동지인 충남 유부도를 찾았고, 전문가와 동행 하에 같은 무리 속으로 합류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올 한해 센터에서는 유독 미아 구조가 많았다. 현재까지 총 433마리 중 144마리(33%)로 구조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문제는 이 중 섣부른 구조로 부모와 생이별한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한편, 올해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구조된 야생동물의 구조원인은 1위 미아에 이어 건물과의 충돌 및 추락, 기아 및 탈진, 인가 침입(족제비, 너구리 등), 차량교통사고(고라니 등) 등 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