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하는 반려인을 둔 반려견이 폐암 확률 월등히 높아
상태바
흡연하는 반려인을 둔 반려견이 폐암 확률 월등히 높아
  • hasmi
  • 승인 2019.11.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간접흡연에 노출된 반려견, 출처=영국 메트로 기사 캡처
사진=간접흡연에 노출된 반려견, 출처=영국 메트로 기사 캡처

 

흡연하는 주인의 반려동물이 폐암에 걸릴 확률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메트로는 반려동물 주인이 하루 9개비 정도 흡연을 했을 경우 간접흡연으로 인해 강아지들이 1년에 3285개비 이상의 담배를 피우는 것과 같은 피해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난 1일 보도했다.

메트로에 따르면, 집 안에 흡연자가 한 명 이상 거주할 때 피해는 더욱 증폭된다. 집 안에 방치된 담배꽁초들을 애완동물들이 실수로 먹은 사례도 있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간접흡연을 매일 경험하는 강아지들이 폐암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강아지들보다 약 60%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장시간 집 안에 있는 강아지들의 경우 담배 연기에서 파생된 유해 물질들이 집안 공기에 남아 있을 수 있어 건강에 더욱 해롭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이 집 안에 있는 시간이 하루 23시간이나 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52%였다.

애완동물 보험 회사 모어덴의 회장인 앤드류 무어는 “사람에게도 그러하듯 간접흡연은 동물들에게도 매우 해롭다”며 “각종 질병은 물론 폐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는 것도 사람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이도 간접흡연 피해에서 예외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는데, 수의사인 로버트 J 화이트 애덤스는 “간접흡연을 경험하는 고양이들은 악성림프종에 걸릴 확률이 비흡연자인 주인을 둔 경우보다 두 배 높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