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고양이 사육장서 다량의 주사기 발견…불법 의료행위 있었나?
상태바
주택 고양이 사육장서 다량의 주사기 발견…불법 의료행위 있었나?
  • 에디터팀
  • 승인 2020.03.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여주연 기자 = 고양이 260여마리가 철장에 갇힌 채 발견된 부산 수영구 한 주택 안에서 의료용 주사기와 약물이 함께 발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 수사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실시한 고양이 주택 사육장 압수수색 과정에서 냉장고에 들어있던 다량의 주사기와 주사액 등을 발견했다.

2017년 수의사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 대해서는 자가 진료가 원칙적으로 제한된다. 종합백신 등 사회상규상 인정되는 수준의 동물약품 등 일부 약물에 대해서만 자가 진료가 허용된다. 일부 항생제의 경우 수의사 처방전이 반드시 필요하고, 마약류는 금지된다.

당시 압수수색에서 철장 여러 곳에 갇혀 있는 고양이 260여마리가 발견돼 학대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현장에서 발견된 고양이 대부분이 새끼 품종묘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불법 생산업을 통한 판매업 의혹까지 수사 대상에 올랐다.

 

 

 

 

 

현재 60대 A씨 등 2명은 동물학대와 불법 생산업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고양이들을 키운 건 맞으나 판매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진료에 관한 부분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할인 수영구청은 A씨 등에게 동물보호법상 규격에 맞는 사육공간 확보와 병원 치료 등의 내용이 담긴 시정명령을 내렸다. 지난 2일 현장점검을 한 결과 전체 260여 마리의 고양이 중 30여 마리가 사라진 채 발견됐고 나머지는 여전히 철장에 방치돼 있다.

수영구는 시정명령도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다고 판단, 과태료 30만원을 부과하고 이행 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